구미 금오산찰쌀보리정보화마을,www.invil.org 구미 금오산찰쌀보리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공간

    오로! "즐거움을 더해주는 영광스러운 자리" 구미시 고아읍 오로리

    우리 마을 주소가 좀 특이하여 사람들의 머리 속에 많이 남는 가 봅니다.

    농담으로 고아만 있느냐? 동네 이름이 오로 라서 특이하다 라고 말을 많이 합니다.

    하지만, 우리 마을의 이름을 정확히 안다면 “괜찮은 마을 이름이네“ 하실 겁니다.

    고아읍

    고아(高牙)라는 말은 “높은 곳에 깃발을 꽂는 아성(牙城)” 말이다.

    두 가지의 유래를 볼 수 있는데
    첫째, 통일신라, 고려시대 현 고아읍 지점에 고아부곡(高牙部曲)이 있었는데, 1914년 지방행정조직 재정비 때 옛 고아부곡 이름을 따와 이름을 “고아”라고 하였다고 한다.

    둘째, 고려와 후백제 최후의 결전 때 왕건이 주둔한 내성 또는 아성이 현 고아읍 매봉산이었다고 한다.

    승리의 기념으로 高(고), 牙(아) 자를 많이 넣어 불렀는데 그 지명이 고소아리동리(高所牙里洞里) 즉,“고려군의 아성의 소재지”라 하였는데 줄여 “고아“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오로리

    달집태우기 동제

    오로(吾老)라는 말은 옛 마을길 꼬부랑길이며 오르는 고개(吾乙古介)를 말한다.

    오로의 유래를 보면
    첫째, 선산읍보다 고지대의 자연부락으로 형성된 이 마을을 가자면 고개를 넘어야 했기에 “올라가는 ”, “오르는 고개”란 말이 변해 “오르곡”이 되었다.

    둘째, 오로 참남배기에 관리들이 묵어가는 숙박업소 “오을고개원”이 있었는데 그 원의 이름을 따서 불렀다.

    셋째, 강거민이 벼슬길을 사양하고 “나는 홀로 이곳에서 늙어 죽을련다.”하여 “오로사(吾老死)”하였기에 오로(吾老) 지명했다.

    넷째, “오로재 에 공부하러 간다” 하여 오로라는 지명으로 통한다.

    오로 “나는 늙는다” “경험이 많은 완전한 인간이라”라는 좋은 뜻이 있기에 이 마을을 오로 라는 좋은 말로 호를 삼고 지명을 붙였다고 한다.

    가좌골 이야기

    생육신 이맹점의 장인, 직제학겸 군기판사 김성미가 낙향하여(세조 1456~1468년) 오로재를 지어 제자들을 기른 곳이 고아읍 오로리이다.

    낙향한 영남 거유 오로재(吾老齋) 김성미(金成美) 문하생이 되기 위해 학생들이 구름같이 모여들었다 .

    오로재 학생들이 이 곳에 와 앉아만 있어도 “즐거움을 더해 주는 영광스러운 자리”라 하여 가좌골 이라 하였다.

    그 외 마을 지명의 유래는 이러하다.

    오로리 명칭 유래

    [명칭유래] -출처:디지털구미문화대전

    오로리의 옛 이름은 오을고개로, 외부에서 마을로 들어가려면 모두 고개를 넘어야 했기 때문에 올라가는 고개, 즉 오을고개가 되었다고 한다. 다른 유래에 따르면, 태종이 세종의 장인인 심온(沈溫)을 숙청할 때 그 아들 심회(沈澮)가 유모의 헌신으로 오로리 가좌골로 와서 강거민(康居敏)의 도움을 받게 되었다. 뒷날 심온의 결백이 밝혀지고 벼슬이 영의정에 이르러 양아버지인 강거민에게 벼슬길에 나오기를 권하였으나 강거민이 “오로사(吾老死: 나는 이곳에서 늙어 죽을 것이다)”라고 한 데서 유래하였다고 한다.

    또 다른 유래는 조선 세조의 왕위 찬탈을 부당하게 여긴 세력들이 단종 복위 운동을 할 때 생육신 이맹전(李孟專)의 장인인 김성미(金成美)가 관직을 버리고 낙향하여 오로리 뒷산인 직학곡(直學谷)에 올라가서 매일 단종이 유폐된 영월을 향하여 곡하며 절을 하였다. 이후 매방골에 오로재(吾老齋)를 짓고 많은 후학들을 길러 내낸 데서 마을 이름이 되었다고 한다.

    [형성 및 변천]

    조선시대 망장방(網張坊)에 속하여 하망장리(下網張里), 파토리(巴吐里), 서내방(西內坊)에 일부가 나누어져 있었다. 1896년경 망장방이 망장면으로 개편되면서 망장면 오로동리(吾老洞里)가 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고아면 오로동이 되었고, 1988년 동이 이(里)로 바뀌면서 고아면 오로리가 되었다. 1997년 고아면이 읍으로 승격함에 따라 고아읍 오로리가 되었다. 1998년 오로1리와 오로2리 두 개의 행정리로 편제되었다.

    [자연환경]

    동쪽으로 들판을 경계로 선산읍 원리, 남쪽으로 산과 들을 경계로 관심2리와 접한다. 남서쪽으로 대망천과 산을 경계로 대망리와 파산리, 서북쪽으로 신기산과 관산을 경계로 황산리와 접한다. 북쪽으로는 감천과 들을 경계로 선산읍과 접한다. 장대골, 흥사골, 인어리들, 마마골 등의 넓은 평야가 있다.

    [현황]

    고아읍 서북쪽 1㎞ 지점에 있는 마을로, 2009년 1월 현재 면적은 2.70㎢이며, 총 1,182가구에 3,552명[남 1,850명, 여 1,702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선산읍 원리와 경지를 함께 쓰며 공동 경작을 하고 있다.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으며 1987년 농공 단지가 조성된 뒤로 공단에서 일하는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 정보화 마을로도 지정되어 금오산찰쌀보리마을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특산품으로 금오산 찰보리, 금오산 수박, 보리떡, 우렁이 농법 쌀 등이 생산된다. 국도 33호선이 마을을 지난다.